본문으로 바로가기

 

 

미륵산 케이블카를 타고 피곤해진 몸으로 샐리네 일행들은 시장을 찾았더랍니다.

 

원래 가려했던 시장은 너무 멀어 가까운 서호시장을 방문하게 되었어요.

 

시장 근처 유료주자장에 주차를 하고 시장도 구경하고 점심도 먹었는데

 

다니면서 느끼지는게 통영시내도 꽤 발전하고 꽤 복잡하다는 느낌입니다.

 

 

시장근처에서 본 형제식당 형제복국에서 점심을 먹었습니다.

 

 

 

무엇을 먹을까 하다가 복매운탕과 해물탕을 주문해보았습니다.

 

 

주문하자마자 반찬들이 나오네요.

 

식당을 방문하다보면 이렇게 하얀종이?를 깔아주는곳이 있는데 이건 왜 깔아주시는 걸까요?

 

치우기 편해서인건지 가끔 궁금할때가...

 

 

바닷가 근처라 그런지 젓갈도 회도 주시네요.

 

 

 

 

 

 

 

 

 

복매운탕 2인분 주문했는데 생각보다 먹을게 없었습니다.

 

국물은 시원하긴 하더군요.

 

 

 

해물탕 소

 

해물탕은 먹을것도 많고 맛도 괜찮았어요.

 

 

 

점심을 먹고 다시 시장구경을 했답니다.

 

 

 

 

 

구경을 하다보니 시락국 파는곳도 많던데 차라리 시락국을 먹어볼걸 그랫나 살짝 후회도 ㅎ

 

서호시장은 그리 큰 시장은 아닌것 같았고 바다 근처라 어느 시장이든 횟감과 조개류가 많을줄 알았는데 아니더라구요.

 

한 서너곳의 가게중에 한곳에서 저녁거리를 샀답니다.

 

 

 

이동시간이 좀 있으면 옆에 가게에서 얼음넣고 포장을 해주신답니다.

 

물론 추가비용 별도~

 

 

 

시장을 구경하다 눈에 띄인 쥐포~

 

많이 비싸지 않을까? 하고 가격을 물어보니 8천원이네요.

 

동네슈퍼에선 얇고 동그란 쥐포는 3천원 이상인데 말이죠.

 

가격을 듣고 두께를 보고 냉큼 한장 샀습니다. ^^

 

구워먹어보니 두툼한데 두툼하다보니 좀 질긴감도 있습니다.

 

 

 

횟감을 찾으시는 분들은 서호시장 말고 다른곳을 가보시길 권해드립니다.

 

 

 

경상남도 통영시 - [CLUB ES 통영 리조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